37번째: 완벽한 날들

2018. 6. 29.

금요일

지난 주말 서울국제도서전의 마음산책 부스에서 사온 메리 올리버의 <완벽한 날들>을 출퇴근 길에 조금씩 읽었다.

작고 여린 것들, 눈에 띄지 않아도 씩씩하게 존재하는 것들을 향한 시인의 따스한 시선이 문장에 고스란히 담겨 온기를 뿜어낸다.

체온에 가까운 따뜻한 문장들. 이런 문장을 사랑하지 않을 도리가 없어서, 퇴근 길의 나는 완벽하게 행복하다.

고맙고도 기꺼운 일이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