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ne Brown, The Power of Vulnerability (2011)

2018. 6. 22.

금요일

 

한 달 넘게 매일 써오고 있는 <하루 5분 아침 일기> 책에는, 한 주에 한 번씩 랜덤하게 주어지는 주간 과제가 있다. 오늘 마주친 과제는 브레네 브라운의 ‘취약성의 힘(The Power of Vulnerability)’이라는 강연을 유튜브에서 찾아서 보라는 거였고, 본격적인 출근 준비를 시작하기 전 시간을 내어 보았다. 오래 전에도 봤을 때는 건성으로 보아서인지 그렇게 인상이 뚜렷하지 않았는데, 오늘 다시 보니 눈물이 날 만큼 좋았다. 이런 일을 하고 있어서인가, 아이들과 관련된 이야기만 나오면 귀를 쫑긋 세우게 된다. 매일 아이들을 만나고 있는 나는 어떤 어른이어야 할까, 아이들에게 먼저 태어난 사람으로서 무엇을 알려주어야 할까를 늘 고민하는데, 오늘 이 비디오에서 그 하나의 답을 찾았다.

 

Brene Brown, The Power of Vulnerabiltiy (2018)

Let me tell you what we think about children. They’re hardwired for struggle when they get here. And when you hold those perfect little babies in your hand, our job is not to say, “Look at her, she’s perfect. My job is just to keep her perfect — make sure she makes the tennis team by fifth grade and Yale by seventh.” That’s not our job. Our job is to look and say, “You know what? You’re imperfect, and you’re wired for struggle, but you are worthy of love and belonging.” That’s our job. Show me a generation of kids raised like that, and we’ll end the problems, I think, that we see today. We pretend that what we do doesn’t have an effect on people. We do that in our personal lives. We do that corporate — whether it’s a bailout, an oil spill, a recall. We pretend like what we’re doing doesn’t have a huge impact on other people. I would say to companies, this is not our first rodeo, people. We just need you to be authentic and real and say, “We’re sorry. We’ll fix it.”

This is my job. To let children know that they are worthy of love and belonging as they are. To let them know that they don’t need to be perfect or try to be someone else in order to be loved.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