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독서 (1/2)

 

2018. 4. 23.

월요일

 

4월도 어느덧 단 한 주를 남겨놓고 있다.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던 것 같은데, 지나서 회상하면 한 달에 대한 감상이 늘 비슷하다.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으나, 무사히 지나갔다.” 정도일까. 돌이켜보면 월말이 되어 무사히 지나가지 않았다는 생각이 드는 달은 거의 없었던 것 같다. 이쯤이면 어차피 월말이 되면 알아서 정리가 될 터이니 쓸데없는 걱정은 말고 일을 저지르자고 생각해도 좋겠다.

4월부터 듣기 시작한 패스트캠퍼스의 강의는 오늘 저녁으로 끝이 난다. 이렇게 비싼 돈을 내고 들을 만한 가치가 있는지 몇 번 스스로에게도 물어보았지만 후회는 없다. 아마 이렇게라도 하지 않았다면 수많은 하고 싶은 일들에 묻혀 마케팅이나 브랜딩에 대해 따로 시간을 투자해서 배우지 않았을 것이다. 워낙에 기초적인 내용이라 바로 실전에 적용하기는 어렵겠지만 실제 일할 때 마주치는 문제들에 하나하나 대입해봐야지.

4월부터 합류한 새로운 팀원은 제몫을 넘치게 잘 하고 있다. 보고만 있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우리 프로젝트에 부족한 것들이 많지만 인복만큼은 부족하지 않아서 얼마나 다행인지. 나와 성향이 놀랄 정도로 비슷하고, 이야기도 잘 통한다. 그러나 약 삼 주를 지켜보면서 내가 파악한 그녀의 가장 큰 장점은 ‘좋은 질문을 던질 줄 안다’는 것이다. 내가 그동안 시간이 없어서, 더 중요한 일들이 있어서, 등등의 핑계로 한 켠에 미뤄두었던 일들을 매의 눈으로 파악하고 거기에 대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져서 가슴이 뜨끔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그녀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나도 어느새 적당히 일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하고 반성하게 되었다. 이 좋은 사람들과 더 좋은 환경에서, 더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해야겠다고 의욕을 불태우는 중이다.

그리고 부산 여행이 있었다. 만삭의 친구를 보러 간다는 핑계가 있었지만, 사실은 아난티 코브에 있는 서점, ‘이터널 저니’에 가고 싶었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 아쉬운 점을 찾으려고 맘을 먹으면 수두룩하게 찾아낼 수도 있겠지만, 책장 가득 꽂혀 있는 책들과 너른 창 너머로 보이는 바다에 무슨 불평을 더할 수 있을까. 할 수만 있다면 영원히 그곳에서 책만 읽고 싶었다. 숙박비는 결코 저렴하지 않았으나 아깝지 않은 소비였다.

독서면에서는 한 권을 꾸준히 읽은 한 달이었다. 지난 달 말에 구입한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Eat, Pray, Love를 느린 속도로 끝까지 읽었다. 원서로 된 책 한 권을 다 읽은 것이 얼마만인지. 번역서로 읽었더라면 훨씬 더 빨리 읽었겠지만, 오히려 천천히 읽어갈 수 있어 좋았다.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느낌으로 한 단어 한 단어를 읽어나갔다. 그러는 동안은 마치 리즈와 함께 여행을 하는 것 같았다. 로마의 오래된 도서관 중정에서 우연히 발견한 분수를 바라보고 앉아 사색에 잠기기도 하고, 인도의 깊은 숲 속에 위치한 힌두 사원에서 마룻바닥을 닦고 명상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발리의 자기 나이가 몇 살인지도 기억을 못할 정도로 나이가 많은 주술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당장 떠나고 싶은 마음에 사로잡히기도 하고, 지금 내가 있는 이 자리에 한없이 감사를 느끼기도 하면서, 그렇게 읽어나갔다. 언젠가 나도 이런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흥미롭지 않아도 좋으니 스스로에게 한없이 투명해질 수 있는. 구태여 숨기려하지 않고, 부끄러우면 부끄러운 대로, 어리석으면 어리석은 대로, 있는 내 모습 그대로를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글을. 작년에 가즈오 이시구로를 읽은 것처럼 올해는 엘리자베스 길버트의 책들을 ‘원서로’ 읽어나가려 한다. 물론 이 계획은 그 사이 만나게 될 수많은 흥미로운 책들에게 방해받게 되겠지만. 그조차 즐거움이니.

 

다 읽은 책

  1. Elizabeth Gilbert, Eat, Pray, Love 

 

읽고 있는 책

  1. 한스 라트, <그리고 신은 얘기나 좀 하자고 말했다>
  2. 티모시 페리스, <타이탄의 도구들>

 

산 책

  1. 우승우, 차상우, <창업가의 브랜딩>
  2. 지바 마사야, <공부의 철학>
  3. 김진애, <집놀이>
  4. 이토 도요 외, <이토 도요의 어린이 건축학교>
  5. 콜린 스튜어트, <열세 번의 시공간 여행>
  6. 데이비드 포스터 월리스, <재밌다고들 하지만 나는 두 번 다시 하지 않을 일>
  7. 에밀리 디킨슨, <고독은 잴 수 없는 것>
  8. 켄트 하루프, <축복>
  9. 리처드 플래너건, <굴드의 물고기 책>
  10. 요코야마 류지, <트리플 미디어 전략>

*1-2: 강남 교보문고(4/9), 3-4: 인터넷 교보문고(4/12), 5-9: 이터널 저니(4/16), 10: 쿠팡(4/16)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