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번째: 결혼전야

2017. 9. 8.

금요일

언제 올까 싶던 결혼식 날이 드디어 내일로 다가왔다. 생각보다는 담담하다. 메리지 블루도 딱히 없었고, 막판에는 뭘 해야 할지, 뭘 안 해야 할지 몰라 허둥거렸긴 했지만.

결혼을 약속하고, 날짜를 정하고, 집을 알아보고, 식을 준비하는 긴 시간 동안 단 한 번도 ‘이 사람과 결혼해도 될까?’ 라는 고민을 하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절반은 성공한 것 아닐까.

나의 고질병인 완벽주의를 좀 내려놓고, 내일은 좀 빈 구석이 있고 허술해보이더라도 우리 두 사람에게 즐거운 추억으로 남을 하루를 만들고 싶다.

너무 애쓰지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즐겁게.

다른 건 좀 틀려도 괜찮아. 이 사람과 결혼하기로 한 결정만큼은 틀리지 않았다는 확신이 있으니까.

내일 이 시간이면 싱가폴 행 비행기 안에 있겠구나. 아직 실감이 하나도 안 난다.

우리가 결혼을 한다니.

우여곡절 많았던 시간들을 지나, 부부가 된다.

무엇보다 서로에게 가장 편안한 사람이길. 그거면 충분하니까.

Advertisements

23번째: 스산한 마음

2017. 9. 5.

월요일

 

D-Day가 다가오자, 점점 더 안절부절 못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무엇보다 마음을 편히 먹으라고들 이야기하지만, 그게 제일 어려운 일인 것 같다.

가장 중요하고 어려운 일들을 남겨두고 있다. 일이 손에 잡히지 않고, 가만히 있어도 머릿속으로는 수백가지가 왔다갔다 하는 중이다.

‘일생에 한 번뿐’ 이라는 말은 얼마나 좋은 핑계거리인지.

22번째: 8월의 끝, 9월의 시작

2017. 9. 1.

금요일

 

8월을 어떻게 보냈는지 모르겠다. 많은 사람을 만났고, 많은 물건을 들였고, 많은 선택을 했고, 많은 변화가 있었으며, 또 많은 변화를 앞두고 있다.

한꺼번에 밀려들어오는데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모르겠다.

수많은 감정들이 깜빡거리다 이내 사라진다. 조금 슬픈 것 같기도 하고, 즐거운 것 같기도 하고, 우울한 것 같기도 하고, 행복한 것 같기도 하고, 서운한 것 같기도 하고, 시원한 것 같기도 하고. 그런 여러가지가 뒤섞여 이내 생각하기를 포기하고 만다. 그냥 흘려보낸다. 고이게 두는 것보다는 흘려보내는 것이 낫다. 그것이 감정이든, 사람이든.

이것은  끝도 아니고, 잠시 거쳐가는 과정일 뿐이라고,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되새기고 있다.

앞으로 달라질 일상에 대해 지레 겁먹지도, 너무 기대하지도 말고, 담담하게 가자고.

여전히 멍한 상태로 끄적여 본다. 어쨌든 오늘은 9월의 첫 날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