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째: 정도의 차이

2017. 8. 1.

화요일

 

아침부터 신혼집으로 출근했다. 조명 설치와 화장실 줄눈 시공이 있는 날. 집수리도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처음과는 사뭇 달라진 모습에 뿌듯한 마음. 내 손으로 직접 한 것은 거의 없으나, 알아보고 일정을 조정하는 것만으로도 만만치는 않았다. 돌이켜보니 좋은 분들을 만나 큰 탈 없이 잘 마무리했다. 우연한 소개로 건너건너 부탁해서 도움을 받았는데 하나같이 성실한 분들이셨다. 전문가는 괜히 전문가가 아니라는 생각. 그리고 내는 사람 입장에서야 비싼 가격일 수 있어도, 수고하시는 모습을 보니 더 받으셔도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분들의 정성스런 손길이 닿아 칙칙하던 옛날 집이 이제는 제법 신혼집다워졌다. 더불어 새로운 집에서 시작할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감도 커진다.

오후에 출근해서 마주한 일터. 프로젝트는 이제 새로운 시작을 눈앞에 두고 있다. 많은 것들이 달라져야 할 것이다. 어떤 쪽으로 나아가고 싶은지, 그 방향을 확실히 해야 할 때다. 나로서는 어느 정도 뚜렷한 그림이 그려지는데, 혼자 하는 프로젝트가 아니다 보니 여러 의견들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 생각은 언제고 흔들리기 마련이지만, 그 안에서도 결코 타협해서는 안 되는 것들에 대한 기준점을 공고히 해나가고 싶다. 이제 두 번째 단계에서는 나도 물러설 곳이 없다. 정면으로 부딪혀서 내 능력을 증명해야 한다. 여지껏 적당히 피해왔다면 이제는 그럴 수 없다. 두려움도 크지만 자신감도 있다. 재밌게 해봐야지.

퇴근길에는 어제 만난 친구를 포함해서 동네 친구들을 잠깐 만났다. 서른 살 먹은 여자들 셋이 모이니 역시나 가장 핫한 주제는 연애다. 연애는 해도 고민, 안해도 고민. 평생을 서로 다르게 살아온 두 사람이 만나 서로에게 맞춰간다는 일이 결코 쉬울 수는 없다. 결혼을 앞두고는 있지만 친구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니 역시 나도 아직 아무것도 모른다는 생각뿐. 이런 이야기를 할 때에는 어차피 정답은 없으니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는 편이다. 아무것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안일한 자세다. 연애뿐만 아니라 모든 인간관계의 문제는 서로가 서로의 마음을 확신할 수 없다는 데서 오지 않나 싶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