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셋째 주에 읽은 책

지난 주에는 오랜만에 책을 좀 읽었다. 그만큼 사기도 많이 샀다. 지난 주에 읽은 책 중 세 권 중 두 권을 하루에 몰아 읽었다. 마음이 배부른 주말이었다. 책 한 권을 읽으면 그 다음에 읽고 싶은 책들이 두세권은 생긴다. 책을 많이 읽었더니 그만큼 읽고 싶은 책들이 더 많이 늘었다. 이걸 언제 다 읽나, 싶다가도 역시 그런 푸념을 할 수 있는 순간이 소중하다.  이야기할 거리가 넘치도록 많은 책들이지만, 우선 무얼 읽었는지 만이라도 적어만 둔다.

 

다 읽은 책 

  1.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옥용 옮김,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2. 김상혁, <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3. 우치누마 신타로, 문희언 옮김, <책의 역습>

 

나눠 읽은 책

  1. 스콧 배리 카우프만 외, <창의성을 타고나다>
  2. 신형철, <느낌의 공동체>

 

산 책

  1.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 김연경 옮김,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총 3권)
  2. <릿터 Littor> vol 4. & 5.
  3. 김상혁, <다만 이야기가 남았네>
  4. 황인숙, <리스본行 야간열차>
  5. 혜민과 현우, <세상에서 가장 긴 결혼행진>
  6. 우치누마 신타로, 문희언 역, <책의 역습>

*1-2, 2017 민음북클럽 가입 선물, 3-6, 서교동 북티크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